<W> 후속 수목미니시리즈 <쇼핑왕 루이> 21일 첫 방송

 

“나나 되니 니 거두는 줄 알아!”(복실) “나 배고파. 밥 줘!”(루이) 수요일 밤 MBC 안방극장의 분위기가 바뀐다. 노숙자가 된 재벌남과 동생을 찾아 상경한 시골소녀 사이에 벌어지는 일들을 코믹과 로맨스, 휴머니티로 그려낸 <쇼핑왕 루이>가 온다.

 

‘초여름 풋사과’ 같은 청춘드라마
큰 화제를 모았던 <W>(더블유) 후속으로 방송되는 <쇼핑왕 루이>는 <미스터 백> <제왕의 딸, 수백향> 등 인기 드라마를 연출한 이상엽 PD와 방송콘텐츠진흥재단 드라마공모전 우수상을 받은 오지영 작가의 작품이다. 21일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쇼핑왕 루이> 제작발표회에서 이 PD는 “<쇼핑왕 루이>는 <W>(더블유)와는 다른 장르다. <쇼핑왕 루이>의 기본 설정이 기존 드라마들처럼 익숙하지만, 오히려 이런 점들을 오지영 작가가 유쾌하고 재밌게 풀어내 새롭다. 기존과는 다른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 PD는 “청춘멜로를 하고 싶었는데 운 좋게 <쇼핑왕 루이>를 만났다. 초여름 풋사과 같은 청춘드라마를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 “캐스팅이 아주 잘 된 것 같다. 현장에서 호흡을 맞췄는데 참 재미있다”고 말했다.

 

꽃거지·촌닭·철벽남·여우의 연기 주목 
뭐든지 살 수 있는 재벌3세로 ‘온실 속 화초’처럼 자랐지만, 상품을 고르는 안목만큼은 탁월해 ‘쇼핑왕’이라는 별명을 얻은 루이(서인국 역). 사고로 기억을 잃고 거리에 나앉는다. 잃어버린 남동생을 찾으러 상경한 시골 소녀 복실(남지현 역)은 꽃거지 루이를 동생으로 착각해 뛰어가는데...

 

 

주인공 루이 역의 서인국은 자연스러운 노숙자 연기를 선보여 기대를 모은다. <쇼핑왕 루이> 제작발표회에서 서인국은 “기억을 잃은 후, 사랑을 느끼며 차차 자신을 찾아가는 모습을 연기하는 것이 설렌다”고 말했다. 또 “거지가 되고, 복실과 가난한 생활을 하는 루이의 모습이 매력적이라 즐기면서 열심히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영화 <터널> <고산자, 대동여지도>에서 열연했던 남지현은 이번에 첫 드라마 주연을 맡았다. 촌스러우면서도 순박한 산골 처녀 ‘복실’의 매력을 뿜어낼 남지현은 "가장 막내인데도 편하게 대해주시니까 긴장이  풀리고 호흡도 잘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워커홀릭 철벽남으로 냉정함이 뚝뚝 떨어지는 카리스마를 가진 차중원 역은 윤상현이 맡았다. 윤상현은 “MBC 드라마 <선덕여왕>과 인연이 있는 것 같다. ‘선덕여왕' 이요원에 이어 이요원의 아역을 맡았던 남지현과 호흡을 맞춰 새롭다"고 말했다. 임세미는 세련되고 완벽한 상품기획팀장 백마리 역을 맡았다. 여우 같은 모습으로 악역을 맡아 극에 활기를 더할 임세미는 "감정을 찾아가는 게 어려울 것이라 생각했지만 재미있게 헤쳐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W>(더블유) 후속으로 방송되는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쇼핑왕 루이>(극본 오지영, 연출 이상엽)는 복잡한 소비의 도시, 서울 한복판에 떨어진 온실 속 기억상실남 '쇼핑왕 루이'와 오대산 날다람쥐 넷맹녀 '고복실'의 파란만장한 휴먼 로맨틱 코미디로 9월 21일 수요일 밤 10시 처음 방송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570 571 572 573 574 575 576 577 578 ··· 229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