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빨로맨스' 황정음-류준열 첫 대본리딩, 완벽조합 ‘기대만발’ 본문

MBC Contents

'운빨로맨스' 황정음-류준열 첫 대본리딩, 완벽조합 ‘기대만발’

MBC블로그 2016.04.12 10:19

 

 

다음 달 말 방송될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운빨로맨스>(극본 최윤교, 연출 김경희)의 첫 대본리딩이 지난 6일 상암 MBC에서 진행됐다.

 

‘운빨로맨스’는 운명을 믿고, 미신을 맹신하는 심보늬와 수학과 과학에 빠져 사는 공대 출신 게임회사 CEO 제수호가 벌이는 로맨틱 코미디. 동명의 웹툰 ‘운빨로맨스’의 재치와 장점을 살리면서도 드라마로 재해석된 작품이다.

 

이날 대본리딩에는 김도훈 CP와 김경희 PD, 최윤교 작가 등 제작진과 황정음, 류준열, 이청아, 이수혁, 김상호, 정상훈, 이초희, 권혁수 등 주요 배우들이 함께 모여 호흡을 맞췄다.

 

오전 9시부터 시작된 대본리딩은 늦은 오후까지 진행됐으며, 사이에 점심을 함께 먹으며 화기애애함을 더했다. 배우들 모두 진지하면서도 유쾌하고 열정적으로 각자의 캐릭터에 꼭 맞는 연기를 선보여 앞으로 촬영장에서 펼칠 열연에 더 큰 기대를 갖게 했다.

 

특히 숏커트로 헤어스타일에 변화를 준 황정음은 미신을 철썩 같이 믿는 긍정녀 심보늬 역에 완벽 몰입, 올해 드라마 속 최고의 캐릭터 탄생을 예감케 했다. IT 천재이자 게임회사 CEO 제수호 역의 류준열은 보늬와 계속해서 엮이는 황당한 상황을 훈훈하게 잘 소화해내며 앞으로 두 사람의 환상 ‘케미’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김경희 PD는 “원작의 사랑스러운 설정과 따뜻한 정서에 드라마에 맞는 인물, 스토리 넣어 대본이 탄생했다. 미신과 첨단 과학이 공존하는 우리 드라마는 현재를 사랑하고 살아가는 이야기이다. 행복하게 기억되는 아름다운 드라마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운명극복 청춘로맨스 ‘운빨로맨스’는 ‘굿바이 미스터 블랙’의 후속으로, 오는 5월 25일 밤 10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