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대장금 파크’, 세계와 소통하는 한류 체험 테마파크로 재도약 준비

MBC, ‘용인 대장금 파크’에서 주한 외국대사와 기업인 초청해 ‘한류 체험’


MBC가 2011년 개장 이후 대표적인 한류 드라마 콘텐츠 생산지로 자리매김한 ‘용인 대장금 파크’를 업그레이드 된 한류 체험 테마파크로 재도약을 준비하면서 중국 등 6개국 외교관과 기업 대표들을 초청해 콘텐츠 문화교류에 대해 대화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MBC는 역사적 고증을 통해 완성된 건축물과 다양한 테마시설 등으로 명품 사극 촬영지로 유명한 ‘용인 대장금 파크’를 본격적으로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개방하고 테마 파크로 개발하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이번 ‘용인 대장금 파크’를 방문한 외교관은 추궈홍 중국 대사, 처버 가보르 헝가리 대사, 존 프라세티오 인도네시아 대사, 입 웨이 키앗 싱가폴 대사, 하산 타헤리안 이란 대사, 아슬란 하칸 오칼 터키 대사 등 6개국 주한 외교 사절 18명으로 한류 드라마의 상징이 된 MBC 드라마 <대장금>이 방영된 나라들이다.



또 한류 드라마의 세계 진출이 늘고 관심이 높아지면서 전경련 이승철 부회장, 삼성전자 이인용 사장, 현대자동차 공영운 부사장, 농협경제지주 이상욱 대표, 네이버 김상헌 대표 등 기업대표들도 함께 ‘용인 대장금 파크’를 방문했다.


MBC 안광한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문화 교류에 관심이 많은 주한 외국 대사 등 외교관들과 한국의 글로벌 기업 대표자들에게 감사를 표하는 자리”라며 “교류와 교역을 위해 노력하는 특별한 분들이 관계를 돈독히 하고 추억을 만드는 자리가 되면 좋겠다”고 밝혔다. 


각국 외교관들은 옛 건물들을 실물처럼 섬세하게 재연해낸 ‘용인 대장금 파크’의 건축미에 감탄하고, 기업 대표들도 “한류 드라마의 원천을 직접 확인했다”며 방문 소감을 밝혔다. 



오늘 이 자리에서는 전통적인 (HD방식으로) 촬영한 영상 외에도 새로운 첨단기술을 접목해 촬영한 VR 드라마 '빛나거나 미치거나' 영상을 통해 대장금 파크의 모습을 다양하게 선보이기도 했다.


추궈홍 중국 대사는 "앞으로도 MBC는 대장금과 같은 좋은 작품을 계속 만들어서 한국의 사회발전과 문화진흥,다른 국가들과의 우의 증진을 위해 새롭고 더 중요한 일을 할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MBC는 “‘용인 대장금 파크’를 세계와 소통하는 한류 테마파크로 꾸준하게 발전시키는 한편 드라마 제작발표회와 팬미팅 등 다채로운 볼거리와 시즌별 체험 프로그램 개발을 통해 관람객 편의를 높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해외 관광객들의 방문을 활성화 시켜 한류 콘텐츠를 좋아하는 세계 누구라도 ‘용인 대장금 파크’를 찾고 즐길 수 있는 명소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MBC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박경수 2015.10.03 08:18 신고

    대장금의 롤모델이되는 이희순할머니의 후손으로서 대장금 파크에 대하여 한가지 제안을 하고 싶다.
    문화관광이라는것은 단순한 구경이나 볼거리를 넘어서 실제적인 체험이 필요한 사업이다.
    주인공의 산소라도 있다면 거기에 참배를하고 그사람에게 꽃다발이라도 바치고 촟불이라도 켜는게 생생하고 아름다운 체험관광이 될것이다.
    가능하면 할머니의 산소를 테마파크 주변으로 이장하여 대장금이 한시대를 살아낸 주인공이라는 사실을 부각시키는게 더 의미가 있을것이다.
    고궁이나 박물관처럼 살아있는 사람을 화석화시킬게 아니라 직접 체험하고 느낄수 있다면 그리고 영혼과 조우할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준디면 관광상품으로서 의미가 더 깊어질 것이다.
    그리고 가능하다면 사업성을 부여한다면 홍콩의 제니과자처럼 대장금의 가문에 전해져 내려오는 궁중한과라든가 궁중소주같은 것을 곁들여 팔면 그들이 그것을 사가지고 집으로 돌아가 자신들이 공감하고 체험한것을 가족이나 친구와 공유하며 즐길수 있을것이다.

 이전 1 ··· 1070 1071 1072 1073 1074 1075 1076 1077 1078 ··· 233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