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3일 첫 방송되는 MBC 창사 54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화정>이 역대 사극의 성공요인을 두루 갖추고 있어 흥행 드라마가 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KOBACO)>가 오늘(8일) 내놓은 2000∼2014년 지상파 3사의 월·화요일 오후 10시 시간대 드라마 시청률 분석 결과에 따르면, <화정>은 ‘역경을 극복하는 여주인공의 일대기’와 남장 여인, 관청 생활 등 볼거리, 흥행불패 작가와 화려한 캐스팅 등 사극 흥행 요인을 두루 갖춘 작품으로 평가됐다.

 

코바코에 따르면 MBC가 2000년 이후 총 10편의 창사 특별기획 드라마를 월·화요일 오후 10시 방송했는데, 이 가운데 전 국민의 50% 이상이 시청한 프로그램에 '허준', '대장금', '주몽' 등 3편에 달했고, '이산', '에덴의 동쪽', '선덕여왕', '동이' 등 4편을 포함해 모두 7편이 최고 시청률 30% 이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또 이 성공한 드라마들의 흥행요인들이 올해 MBC 창사 54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화정>에 모두 포함돼 있다고 분석했다.

 

MBC 월화드라마 사극 중 <화정>의 정명공주(이연희 분)처럼 여주인공의 일대기를 다룬 작품은 '대장금', '선덕여왕', '동이', '기황후' 등 총 4편으로, 모두 시작 시청률 대비 종영 시청률이 2배 이상 상승했다.

 

이 작품들은 초반 갖은 고난과 역경을 겪게 되지만 자신의 역량을 발휘해 결국 최고의 자리에 오른 공동된 이야기 구조를 갖고 있다.

 

또 <화정>에서 정명공주가 남장 여인으로 등장하는데, '대장금'의 장금과 '선덕여왕'의 덕만 등 이 남장 생활을 통해 볼거리를 풍성하게 만든 사례에 비춰 <화정>도 흥행으로 이어질 요인이 될 것으로 코바코는 분석했다.

 

또 '대장금'이 수랏간과 내의원, '선덕여왕'이 화랑, '동이'가 장악원 등 주인공들이 최고의 자리에 오르기 전 자신의 역량을 발휘하던 곳이 있었던 것처럼 <화정>의 배경이 될 광해군 시절 총포 제작 관청인 ‘화기도감’도 기대할 만하다고 코바코는 설명했다.

코바코는 "<화정>이 '이산' '동이' 등 6개월 이상 50부작 계속되는 긴 드라마를 모두 흥행작으로 만들었던 김이영 작가가 3년 만에 내놓은 작품으로 안정적인 시청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차승원, 이연희 등 화려한 출연진의 향연도 시청자 눈길을 끌기에 충분하다"고 평가했다.

 

이같은 드라마 <화정>의 기대감은 지난 프로그램몰입도(PEI) 관련 특별 기획조사 결과에 반영됐는데 코바코가 올해 2분기 월화극 중 가장 기대되는 드라마를 조사한 결과, <화정>이 69.2%를 기록해 독보적인 1위를 차지했다.

 

MBC 창사 54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화정>은 혼돈의 조선시대, 정치판의 인간이 가진 권력에 대한 욕망과 질투를 그린 대하사극으로 ‘빛나거나 미치거나’후속으로 오는 13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

 

ⓒ MBC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