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FM4U [타블로와 꿈꾸는 라디오]에서 진행한 ‘여자 랩퍼 특집-내가 이 구역의 랩스타’에 케이블 프로그램 ‘언프리티 랩스타’에 출연 중인 치타, 키썸과 개그맨 김신영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18일(수) [꿈꾸는 라디오]에 출연한 이들은 ‘언프리티 랩스타’의 뒷이야기를 전했다.

타블로는 “매주 ‘디스전’이 나온다. ‘디스전’이 끝나고, 괜찮냐”는 질문을 했고, 이에 치타는 “‘디스전’에서 없는 이야기를 하는 건 아니다. 다만 가지고 있는 생각을 랩으로 하더라도, 그 사람을 감정적으로 싫어하는 건 아니다. 랩 게임이라고 생각하고 임한다”라고 말했다.

 

“방송을 보다가 TV를 끈 적이 있냐”는 질문에 키섬은 “티비를 끈적있다. Jolly V(졸리브이)와의 ‘디스 전’에서 당황하는 자신의 모습을 보고, 창피해서 티비를 꺼 버렸다”고 밝혔다. 하지만 TV를 끄고 1분 후, 궁금해서 다시 켰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함께 출연한 김신영에게도 ‘개그계 라이벌, 디스 상대’를 묻자 김신영은 “요즘 가장 신경 쓰이는 개그맨은 김영”이라고 고백했다. 그 이유는 “바로 옆집에 사는데 계속 전화해서, 괴롭”히기 때문이라고. 이어 김신영은 개그계의 ‘제시’로 이경실과 이영자를 꼽았으며, 자신은 ‘치타’같은 사람이라고 말했다. 평소에는 잘 나서지 않는 편이지만 차례가 오면 개그를 제대로 보여주기 때문이라고.

 

이 날 방송은 MBC FM4U [타블로와 꿈꾸는 라디오] 홈페이지에서 다시 들을 수 있다

 

ⓒ MBC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1256 1257 1258 1259 1260 1261 1262 1263 1264 ··· 2178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