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대표 드라마인 MBC의 [폭풍의 여자]가 시청률 17%를 돌파하며 자체최고시청률 기록을 깼다.

 

[폭풍의 여자](극본 은주영, 연출 이민수 오승열)는 지난 3일 방송(87회)에서 17.1%를 기록(TNmS 수도권 기준, 이하 동일)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TNmS 전국 기준으로는 17.8%.

 

직전 최고 시청률은 지난 2월4일 68회 방송에서 세운 16.4%였다. 당시 전국 기준으로는 16.7%.

 

정임(박선영)과 혜빈(고은미)의 갈등이 심화되는 가운데, 현성(정찬)과 미영(송이우)의 관계, 그리고 준태(선우재덕)가 정임을 사랑하는 로맨티스트로 등장하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4일 방송에서는 88회에서는 동이가 혜빈(고은미)과 아버지가 이야기를 나누는 사이에 몰래 정임(박선영)에게 전화를 걸었고, 겁에 질린 동이는 혜빈과 눈이 마주치자 도망을 쳤다. 모두 동이 아빠와 동이를 찾지만 가장 먼저 찾은 사람은 다른 아닌 준태(선우재덕)였다.극 마지막에는 준태가 정임의 딸인 소윤이를 죽게 만든 사람이 민주였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충격을 받는 모습이 그려져 준태가 사건을 어떻게 해결할지 궁금증을 일으켰다. 아침드라마 [폭풍의 여자]는 매주 월~금 오전 7시 50분에 방송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1277 1278 1279 1280 1281 1282 1283 1284 1285 ··· 2192  다음